kpfem@naver.com   070-4336-0901

×

회원로그인

로그인을 해주세요.

굴껍질 처리 방법이 없다!!

페이지 정보

: 19-01-21 10:49 :18회 :사무처장 :0건

본문

매년 반복되는 상황이다. 굴양식을 하는 어민들은 영세함을 강조하고 지자체 지원금을 받기를 원하고 있으나 각 지자체에선 예산 부족으로 도울 수 없다는 것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전국적으로 굴이 판매되어 각 곳으로 공급될 때 생산해 내는 곳에서 굴껍질을 제거한다.

이때 발생되는 굴껍질 제대로 처리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해수부 관계자도, 지자체 관계자도 매년 하는 말은 반복적이다.

그 반복적인 말을 할 때 남해안 일대(통영, 거제, 삼천포, 진해 등)에서 발생되는 굴껍질에 의해서 바다가 매립되고 있고 산야에 무단투기 하고 있는것이

매년 반복되어 가고 있다.


경남 통영시에 4군데의 패각 처리시설을 갖춘 곳도 있고, 어촌 단위별로 소형 패각 분쇄기 설치를 해놓은 곳도 있지만 생산해 내는 양에 비해서 패각 처리하는 굴 껍질의 양은

극히 일부분 뿐이다.


굴껍질을 패각 처리하면 사료로도 사용 할 수 있고, 천연비료로도 사용할 수 있고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아직까지 현실은 굴생산 어민들의 영세성 때문에 패각처리 시설할 때 그 비용을 충당할 수 없고, 시장성이 밝지 못하기 때문에 굴껍질이 반복해서 매립이 되고

산야에 무단 투기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굴껍질을 정상적으로 버리기 위해서는 일반 쓰레기 종량제 봉투에 넣어서 버려야 된다.


이것마저 많은 돈이 들어가고 있기 때문에 속수무책으로 환경 파괴는 지속되고 있다. 바다벌 속이나 산야에 이 썩어갈 때 발생되는 부유물질 때문에 생명체가 살수 없다는것이

전문가들은 한결 같이 진단한다.


방법은 무엇일까. 국가 정책으로 그리고 각 지자체에서 패각 처리시설 비용을 일부 충단시켜 주고, 굴껍질 패각된 입자들을 다각적인 방법을 통해 판매 시스템을

만들어 줄 때 바다의 오염 및 어민들의 소득 증대가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어민들 또한 굴껍질 처리 문제에 대해서 일부의 손실금에 대한, 즉 과태료 등을 납부 감안할 때 발생되는 비용을 세금 납부하듯이 지원금을  내 놓을 때

어민도 살고 지자체 예산도 줄어들고, 환경적 비용도 절감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굴껍질 처리 문제는 어민들만의 몫이 아니라 이제 국가와 지자체에서 정책 지원을 해야한다. 진해에서...


-연합본부 부회장 박정완-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